새마을금고, 공제료 납입유예 내년 1월까지 연장

[헤럴드경제=박준규 기자] 새마을금고중앙회는 공제가입자의 공제료 납입유예 시점을 내년 1월까지 연장한다고 31일 밝혔다.

앞서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지난 2월부터 7월 말까지 바이러스 감염 여부, 피해업종 확인 등을 벌여 새마을금고 공제가입 회원들에게 공제료 납입유예 혜택을 제공했다.

이번에 공제 신청을 새로 받으면서 최대 2020년 2월부터 2021년 1월까지 1년치 공제료에 대해 납입을 유예한다. 납입 자체를 면제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납입유예기간이 끝나기 전에 공제료를 납입해야 한다.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어 공제료 납입유예를 원하는 가입자는 신청기간 내(8월3일~12월31일) 가까운 새마을금고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앞서 상반기에 납입유예 신청을 했던 회원들은 유예 기간이 자동으로 연장된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이번 신청에서는 코로나19 피해사실 확인 서류 제출 등의 과정을 대폭 생략, 공제 가입 회원들의 편의성을 높였다”고 말했다.

ny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