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철모 화성시장 “우리 시를 발판으로 더 큰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실질적인 청년정책 펼칠 것”

[헤럴드경제(화성)=지현우 기자] 화성시 동탄 호수공원 어울림센터에서 지난 30일 ‘청년정책은 청년 스스로’라는 주제로 화성시 청년정책 기본계획 수립단 총회가 열렸다고 31일 밝혔다.

수립단은 청년의 목소리를 담은 정책 발굴과 청년정책 기본계획 수립을 위해 만 19~39세 이하 화성시 청년 85명으로 뜨거운 관심 속에 출범했다. 총회는 청년이 각 분야별 과제를 도출하는 ‘1부 청년 토론의 장’으로 시작해 서철모 화성시장, 임세은 청와대 청년소통정책관 등이 함께하는 ‘2부 청년 희망토크’ 순으로 진행됐다. 실시간 온라인 중계로 폭넓은 참여의 장으로 꾸며졌다.

1부에서는 ‘2021~2022 화성청년기본계획’수립 연구과정에서 제안된 ▷삶의 질 향상 ▷정착 지원 ▷성장 지원 ▷참여 확대 ▷청년을 잇는 인프라 구축 등 5개 분야별 추진전략에 맞춰 지속가능한 청년정책 생태계 구축을 위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화성시 청년총회 기본계획수립단 총회. [화성시 제공]

특히 참석자들은 지역 특성에 맞는 권역별 청년교류공간 조성, 소모임 활성화 지원사업, 청년 당사자가 참여하는 정책협의체 등의 필요성에 입을 모았다. 온라인 댓글에서는 전월세 보증금 지원, 창업지원 등이 제시됐다.

임세은 청년소통정책관은 “오늘 이 자리는 청년의 삶과 이야기에 귀 기울이고 해결방안을 찾아 제시하자는 대통령의 뜻과 철학이 고스란히 담겨진 자리다. 청년들이 희망을 품고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도 더 나은 삶을 영위할 수 있는 사회가 될 수 있도록 청년들과 소통에 힘쓰겠다”고 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청년들에게 실제 필요한 정책과 사업이 무엇인지 함께 고민해 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우리 시를 발판으로 더 큰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실질적인 청년정책을 펼칠 것”이라고 했다. 시는 청년 참여 확대와 실효성 있는 체감형 정책 추진을 위해 올 하반기 청년지원센터를 개소하는 등 청년 지원체계를 가속화 할 방침이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