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치매예방서비스 요구도 조사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만 60세(1960년생) 주민 5900여명을 대상으로 오는 9월까지 치매예방서비스 요구도 조사를 실시한다고 31일 밝혔다.

구가 특정 연령을 대상으로 치매예방서비스 조사를 하기는 처음이다. 최근 ‘젊은치매’라 불리는 초로기치매(만 65세 미만 치매)가 증가세를 보이면서, 중년층 치매 예방 정책이 필요해져서다.

이번 조사는 서초구청·서초구치매안심센터 홈페이지 내 링크에 접속하거나 설문조사 전에 우편으로 발송된 안내문의 QR코드를 스캔해 참여할 수 있다. 온라인 조사에 참여하지 못한 경우 방문조사를 진행한다. 치매에 대한 지식, 태도, 예방활동 참여 정도, 앞으로 하고 싶은 치매예방 활동 등에 대한 문항으로 작성에 대략 15분이 소요된다.

조은희 구청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치매발생 위험요인을 사전관리 하고, 주민들이 일상 속에서 치매예방 습관을 실천할 수 있도록 유도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치매프로그램을 준비하여 ‘나이 들어가는 것이 즐거운 서초’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