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들 술자리 강요 의혹’ 대구시 女핸드볼팀 감독 사직서 제출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팀 소속 선수들에게 술자리 참석을 강요하고 성추행을 방관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대구시청 여자핸드볼팀 감독 A(47)씨가 사직서를 제출했다.

30일 대구시체육회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체육회를 찾아와 사직서를 제출, 사건의 진위여부와는 상관 없이 도의적 책임을 지겠다며 사의의 뜻을 밝혔다.

대구시체육회는 진상조사 결과를 지켜본 뒤 징계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만큼 일단 사직서는 수리하지 않았다.

대구시는 여성, 인권단체 관계자들을 중심으로 외부 진상조사단을 꾸려 제기된 의혹에 대해 여자 핸드볼팀 선수들을 대상으로 사실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