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대구군공항 ‘부지선정’ 극적 타결…군위 소보면·의성 비안면 최종 낙점

정경두 국방부 장관(왼쪽)과 김영만 군위군수가 29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면담 전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국방부]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대구군공항 부지가 군위군 공동 후보지(군위군 소보면·의성군 비안면 일대)로 최종 결정됐다. 오랜 시간을 끌어왔던 난제에 대해 관계 지방자치단체들이 의견을 모으며 극적 타결됐다.

국방부는 30일 저녁 8시께 입장문을 발표하고 “대구군공항 관련 방금 전 지자체간 합의가 최종 타결됐다”고 밝혔다.

이날 19시 26분 ‘최종 타결’ 사실을 알렸다가 19시 45분 ‘지자체간에 추가 논의가 진행되고 있어 보도를 보류해달라’고 요청한 뒤 다시 최종 타결 사실을 알린 것이다.

국방부는 첫 입장문(19시 26분)에서 “대구시장, 경북도지사, 군위군수는 지역발전에 대한 시·도민의 염원에 부응하는 차원에서 공동후보지에 대한 유치신청에 전격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후 두 번째 메시지(19시 45분)에서 “현재 지자체간 추가 논의가 진행되고 있어 보도를 잠시 보류해달라”고 요청했다.

국방부 대구군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는 앞서 군위군 공동 후보지(군위군 소보면·의성군 비안면)를 적합 대상지역으로 선정했으나, 군위군이 단독 후보지를 고집해 갈등을 빚어왔다.,

국방부는 지난 3일 단독 후보지에 대해 최종 부적합 판정을 내렸지만, 군위군은 계속 단독 후보지 선정을 요구했다. 결국 정 장관은 김 군수에게 계속 단독 후보지를 고집할 경우, 대구군공항을 원점에서 재검토할 수밖에 없다며 ‘30일 정오까지 입장을 달라’며 최후통첩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국방부 장관과 군위군수는 전날인 29일 오전 10시30분부터 약 50분간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만나 대구군공항 부지 선정 문제를 매듭짓기 위해 대화를 나눴다.

군위군수는 주민투표 결과, 단독 후보지인 군위군 우보면 지역 찬성률이 76%, 공동 후보지인 군위군 소보면·의성군 비안면 일대 찬성률이 24%여서 공동 후보지로 유치 신청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김 군수는 국방부가 공동 후보지로 추진할 경우 지방자치단체 간 갈등요소가 불거져 실제 추진하기에 어려움이 클 거라고 주장했다.

이에 정 장관은 김 군수가 주장하는 단독 후보지는 이미 부적합 판정이 나 추진이 어렵다고 밝혔다. 또한 정부 차원의 의사결정 과정을 거쳐 선정된 공동 후보지(군위 소보면·의성 비안면 일대)에 대해 김 군수가 유치 신청을 하지 않을 경우, 군위군 또는 인접한 의성군은 대구군공항 이전 예정 후보지가 될 수 없다고 못박았다.

앞서 국방부는 대구군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를 구성해 군위군 공동 후보지(군위 소보면·의성 비안면 일대)를 최종 선정했다. 그러나 김 군수는 군위군민을 상대로 주민투표를 실시한 뒤 그 결과에 따라 단독 후보지(군위 우보면)로 선정해줄 것을 주장해왔다.

국방부는 대구군공항 유치 신청을 위한 최종 마감 시한을 오는 31일이라고 밝힌 상태다.

정 장관은 이를 감안해 “관련 지자체가 합의해 공동 후보지에 대해 군위군민의 주민투표를 실시하고, 이를 반영해 군위군수가 유치 신청하겠다고 약속하면 마감 시한인 31일을 연장하는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정 장관은 30일 정오까지 김 군수의 의견을 달라고 요청했다.

김 군수는 이에 대해 “주민투표를 실시한다면 단독 후보지(군위 우보면)와 공동 후보지(군위 소보면·의성 비안면) 등 3개 지역에서 모두 실시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그러나 정 장관은 단독 후보지는 이미 선정위원회에서 부적합 결정됐기 때문에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장관은 “30일 정오까지 군위군에서 국방부가 제시한 방안에 대해 의견이 없을 경우 31일이 지나면 공동 후보지도 ‘부적합’한 것으로 최종 확정된다”며 “이 경우 국방부는 사업 재추진 등 새로운 의사결정을 할 수밖에 없다”고 통보했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