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센터 인천, 현재 명칭 유지 결정

아트센터 인천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아트센터 인천이 현재의 명칭을 계속 유지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최근 개최된 아트센터 인천의 새 명칭 선정을 위한 최종 심사위원회에서 시민선호도 조사 결과와 심사위원회 심의를 통해 현 재의 명칭을 넘어서는 창의적 작품이 없다는 의견에 따라 현재의 명칭을 유지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아트센터 인천은 지난 16~22일 인천시 홈페이지에서 총 1013명의 시민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된 새 명칭 선정 관련 선호도 조사에서 가장 많은 270명(26.6%)이 ‘명칭 변경 없음’을 선택했다.

최종 심사위원회에서 이번 아트센터 인천의 새로운 명칭 선정과 관련, 글로벌 복합문화공간의 상징성과 독창성, 브랜드 가치를 나타내는 창의적인 새로운 명칭이 없다는 의견에 따라 현재의 명칭을 계속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아트센터 인천은 오페라하우스와 뮤지엄 등 2단계 사업을 앞두고 글로벌 복합문화공간의 상징성과 독창성을 표현하고 다른 문화예술공간과의 혼선을 방지하기 위해 지난 5월 새 명칭 공모를 추진했다.

지난 5월 25일부터 6월 5일까지 진행된 공모작 접수 결과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 총 2641편이 접수됐다. 이 중 심사기준에 따라 1차 심사에서 97편이, 2차 심사에서는 시민 선호도 조사를 위한 작품 7편(명칭 변경 없음 포함)이 선정됐다.

아트센터 인천은 이번 새 명칭 선정과 관련해 당선작은 없고 본선 진출작 6편 가운데 ‘인천 아트베이’, ‘디 아트 인천’, ‘인천 아르시움’ 등 3편을 우수작으로 결정했다. 우수작 3명에게는 각각 상금 100만원을 시상할 예정이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