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임, 누적 관리자산 3000억 돌파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 핀테크 자산관리플랫폼 에임(AIM)은 지난 22일 기준 누적 관리자산 3000억원을 돌파했다고 31일 밝혔다.

에임은 개인투자자 자문자산 업계 시장점유율 58%로 누적 사용자 수 57만을 기록했다.

에임 관계자는 “올 초 시장변동성이 컸음에도 불구하고 원화 기준 평균 -8.72%대로 같은 기간 코스피 지수가 최대 낙폭 -35.7%를 기록한 것을 감안했을 때, 약 5배 안정적인 프리미엄 자산관리 성과를 입증했다”고 말했다.

사용자 비율은 30대가 34.98%로 가장 높았고, 40대 28.33%, 20대 20.85%, 50대 12.96%, 60대 2.36%, 10대 0.53% 순이었다. 사용자 평균 연령은 37.4세로 나타났다.

평균 투자금액이 가장 높은 세대는 60대로 평균 투자금액은 2182만원으로 조사됐다.

에임은 월가 출신 이지혜 대표의 자산관리 철학과 20년 경력의 노하우를 알고리즘(에스더)로 구현해 모바일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nature68@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