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前부산시장 재산 67억…개포동 아파트 2.7억 올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지난달 2일 구속영장이 기각된 뒤 부산 동래경찰서 유치장을 나서고 있다.[연합]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성추행 의혹으로 지난 4월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 재산이 지난해 대비 2억9000만원 늘어난 67억30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4월 임용됐거나 퇴직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58명의 재산 등록사항을 31일 관보에 게재했다.

오 전 시장은 직전 신고인 지난해 12월과 비교해 본인 소유의 개포동 아파트(16억7000만원)와 배우자의 해운대 아파트(11억2000만원) 가액이 각각 2억7000만원, 1억원 가량 올랐다. 예금 재산(31억6000만원)은 1억2000만원 가량 감소했다.

오 전 시장은 조선호텔 헬스클럽(3000만원), 무주덕유산리조트 콘도미니엄(2000만원), 베이사이드 골프클럽(3억1000만원) 회원권도 등록했다.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 재산은 13억7000만원으로 지난해보다 1억1000만원 증가했다.

김 전 차관이 보유중인 분당 아파트(7억9000만원) 가액은 작년보다 7300만원 올랐다. 예금 재산(3억5000만원)은 약 1억4000만원 줄었는데, 아들의 신혼집 마련 과정에서 감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 전 차관 후임으로 거명되는 이준호 전 감사위원은 퇴임하면서 72억80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직전 신고보다 약 43억원 늘었다.

그는 본인 명의 반포동 아파트(12억8000만원)와 경북 김천 단독주택(5400만원), 배우자와 공동명의인 서초동 아파트(10억6000만원)를 보유한 3주택자였다.

배우자는 또 다른 서초동 아파트(12억6000만원)도 보유했다.

비상장주식 재산(강우기업, 40억1000만원)은 37억2000만원 증가했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