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택트로 찬열과 만났다”…전 세계 U+영상회의로 ‘랜선 팬미팅’

LG유플러스는 제26회 드림콘서트 ‘CONNECT:D(커넥트:D)’에서 U+영상회의로 온라인 팬미팅을 진행했다고 31일 밝혔다. 사진은 제26회 드림콘서트 ‘CONNECT:D’에서 U+영상회의를 통해 진행된 ‘EXO-SC’의 온택트 팬미팅 모습. (유튜브 캡쳐화면)

[헤럴드경제=김민지 기자] “온라인 상에서라도 찬열과 얼굴을 마주보고 대화할 수 있어 행복했다.”(K-POP 팬)

코로나19로 좋아하는 아이돌을 만날 수 없는 전세계 팬들을 위해 LG유플러스가 나섰다.

LG유플러스는 제26회 드림콘서트 ‘CONNECT:D(커넥트:D)’에서 U+영상회의로 온라인 팬미팅을 진행했다고 31일 밝혔다.

드림콘서트는 국내 최대 규모의 콘서트 중 하나로 역대 누적 관객수가 150만 명에 이르고, 역대 출연가수도 531개 팀이다. EXO-SC, 레드벨벳, 마마무, 러블리즈 등 K-POP 스타들이 출연한 올해 콘서트는 코로나19로 국내 방문이 어려운 해외팬들을 위해 온라인을 통해 대면하는 '온택트(Ontact)'로 진행됐다. 온택트는 비대면을 일컫는 ‘언택트(Untact)’에 온라인을 통한 외부와의 ‘연결(On)’을 더한 개념이다.

특히 올해 드림콘서트에서 전세계 K-POP 팬들은 LG유플러스의 U+영상회의 서비스를 통해 자신이 좋아하는 아이돌 그룹과 ‘온택트’ 팬미팅을 가졌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베트남 하노이, 중국 광저우 등 세계 각지의 팬들 100명이 U+영상회의로 EXO-SC, 마마무 등 인기 아이돌과 만날 수 있었다.

U+영상회의는 PC 또는 스마트폰 앱만으로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실시간 영상회의를 진행할 수 있는 서비스다. 실시간 영상 제공을 포함해 ▷최대 1000명까지 동시접속 지원 ▷회의녹화 저장 ▷화이트보드 필기 ▷파일 및 동영상 공유 ▷URL을 활용한 간편한 회의 초청 방법 등 원격 협업에 필요한 기능을 지원한다.

박병주 LG유플러스 솔루션사업담당은 “U+영상회의는 전세계 25개 데이터센터가 구축되어있는 글로벌 서비스 업체와 제휴했다”며 “이번 드림콘서트처럼 영상 끊김 없이 해외 지사 간 협업 등 원격 업무 진행이 필요한 기업 고객에게도 빠르고 효율적인 커뮤니케이션 수단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26회 드림콘서트 CONNECT:D(커넥트:D)는 지난 25일과 26일 2일간 온라인 상에서 진행됐다. 다음달 1일과 2일 각각 SBSMTV와 SBSF!L을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jakmee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