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현대자동차와 우수 스타트업 유치·성장촉진 업무협약 체결

[헤럴드경제(의왕)=박준환 기자]의왕시(시장 김상돈)가 현대자동차㈜와 우수 스타트업 유치와 성장촉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의 주요골자는 현대자동차㈜에서 육성하는 H스타트업의 우수한 벤처기업을 의왕시에 유치하여 창업공간과 투자유치, 전문가지원으로 지역을 대표하는 기업으로 성장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H스타트업은 2000년부터 현대자동차그룹 주요계열사(현대기아차, 현대모비스, 현대로템, 현대카드, 현대위아 등)에서 사내벤처기업을 육성하는 프로그램으로, 미래 모빌리티와 첨단 소재, 부품, 장비 및 플랫폼 기업 등 다양한 분야의 창업기업(53개사)을 분사시켜왔다.

이렇게 분사(Spin off)한 기업들이 의왕시의 단계적인 창업지원을 받아 단단하게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었다.

의왕시와 현대자동차㈜는 1년여 간의 실무자 협업과 H스타트업 기업과의 간담회 등 스타트업을 위한 다양한 정책지원 방안을 마련, 이번 협약체결에 이르렀다.

김상돈 시장은 “의왕시에 대중소기업이 함께 참여하는 창의적인 민관 협업의 좋은 사례를 만들고자 한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의왕시가 건강한 창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새로운 전환점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p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