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산업은 회장 “다음주 아시아나 매각 관련 입장 표명”

이동걸 KDB산업은행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 하고 있다.[연합]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아시아나항공 매각작업이 차질을 빚고 있는 것과 관련 ‘다음주 입장정리’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나매각 작업과 관련 최근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은 금호산업에 재실사를 요구하는 등 아시아나 매각 무산 가능성이 시장에선 커진 상황이다.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은 30일 스타트업 지원기관인 서울 마포 ‘프론트원’(Front1) 개관식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산업은행은 계약의 당사자가 아니다”면서도 “다음 주에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HDC현산은 지난 24일 금호산업 측에 다음달 중순부터 12주간 아시아나 및 자회사들에 대한 재실사를 하자고 공개 제안했다. HDC현산은 이날도 보도자료를 내어 금호산업 측에 재실사를 다시 요구했다. HDC현산은 “실사는 HDC현산이 인수하는 경우 혹은 국유화의 경우에도 아시아나 정상화를 위해 반드시 요구되는 필수적 과정”이라고 주장했다.

h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