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채익 “與, ‘눈엣가시’ 최재형 압박 중단…월성1호기 감사 발표해야”

이채익 미래통합당 의원이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미래통합당 탈원전대책 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채익 의원은 30일 원자력연대와 함께 "여권이 감사원을 정권의 하수인으로 만들고자 최재형 감사원장 찍어내기에 나섰다"며 "감사원 흔들기를 중단하고 월성 1호기 감사 결과를 발표하라"고 촉구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성명서를 내고 "청와대와 여권의 감사원 흔들기가 극렬해질수록 탈원전의 위법성이 입증될 것"이라며 "중립성을 고수하는 최 원장이 정권의 눈엣가시가 되자 윤석열 검찰총장처럼 찍어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근 정부여당은 월성1호기 조기폐쇄 결정은 경제성 뿐 아니라 안전성, 환경성, 수용성 등을 종합 검토했다고 주장한다"며 "이는 한수원의 경제성평가 조작 혐의를 벗어나기 힘들다는 판단에서 빠져나가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2018년 6월15일 한수원의 보도자료와 이사회 회의록을 보면 월성1호기 조기폐쇄의 결정적 근거는 한수원이 수행한 경제성 평가였다"며 "감사원 감사에서 한수원의 경제성 평가 조작이 사실로 드러나면 한수원 이사회의 조기폐쇄 결정의 타당성 결여가 입증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 의원은 "독립된 헌법 기관인 감사원을 흔들고 감사원장을 찍어내는 행위는 헌법 위협이자 헌법에 대한 도전"이라며 "청와대와 여당은 헌법 가치를 훼손하는 행위를 중단하고 겸허히 감사결과를 기다려라"고도 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