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銀, 요주의 여신 ‘36% 폭증’ 왜?

코로나 19 사태로 인해 올해 2분기 지방은행들의 ‘요주의 여신’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31일 금융권에 따르면 2분기 실적발표를 마친 지방은행 중 전북은행은 요주의 여신이 직전 분기 대비 36.8%나 늘어난 2713억원이었다. 전년 동기와 대비해도 34%가 늘었다.

대구은행도 마찬가지 상황이다. 2분기 대구은행 요주의 여신은 3929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36.6% 늘었다. 직전 분기와 비교하면 23.4%가 늘어났다. 경남은행 요주의 여신도 2542억원을 기록해 전분기 대비 7.6% 증가했다. 요주의 여신은 연체 기간이 1~3개월인 채권을 말한다. 현재는 채권 회수에 문제가 없지만 앞으로 신용 상태가 악화될 위험이 있어 세심한 주의나 관리가 필요한 대출금으로 분류된다. 고정이하여신에는 포함되지 않지만, 시간이 지나면 언제든 부실채권으로 변화할 수 있는 것이다.

호남권은 코로나19 영향권 밖으로 분류됐지만, 경기침체가 전세계적 단위로 시작되면서 점차 영향을 받기 시작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경기에 민감한 중소기업에 전남은행 대출은 51.1%나 몰려있다. 대구은행도 숙박 및 음식점업 대출금이 2조269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000억원이 넘게 늘어났다. 숙박, 음식점업도 경기민감업종으로 분류된다. 홍태화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