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맥주·英황실 만찬주…‘인생 맥주’ 다 모였네

지난 30일 서울 서초구 aT센터에서 열린 제2회 대한민국 맥주 산업박람회(KIBEX 2020)를 찾은 관람객들이 맥주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

“독특한 과일 향이 나요”, “이런 맛을 내기 위해 필요한 재료가 뭐죠?”

지난 30일 서울 서초구 aT센터 ‘대한민국 맥주산업 박람회(KIBEX) 2020’ 전시장 안. 한 부스에서 시음용 컵에 담긴 영등포 맥주 ‘영등포터’를 마신 방문객들이 질문을 쏟아냈다. 참가 업체 관계자는 방문객들에게 팜플렛을 보여주며 진지하게 자사 맥주를 설명했다. 다른 부스들에서도 비슷비슷한 광경이 연출됐다. 이날 박람회장에는 국내외 맥주 양조장, 맥주 재료 기업 등 총 123개 기업을 만나기 위한 방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올해 2회를 맞은 맥주산업 박람회(KIBEX)는 맥주 생산에서 유통, 제조, 소비에 이르는 맥주 산업을 한자리에서 보고 체험할 수 있는 국내 유일 맥주 전문 박람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홍보 행사가 줄어든 탓에 지난해에 비해 바이어 등록 건수가 2배 이상 늘었다.

전시장에선 ‘맥주란 맥주’는 다 만날 수 있었다. 영국 황실 만찬 주로 유명한 ‘고스넬스’, 아시아 비어 챔피어십 수상 ‘비어바나서울’처럼 화려한 스펙을 가진 브랜드부터 와인급 맥주를 추구하는 독일 맥주 ‘브라우팍툼’의 신제품들을 만날 수 있었다.

그 중에서도 지역 특색이 드러나는 국내 수제맥주 업체들이 눈에 띄었다. 바쁜 현대인들의 피로를 달래주는 여의도맥주, 제주보리와 삼다수로 만든 제주맥주, “우리가 남이가”라는 재치있는 카피문구를 가진 울산맥주, 출시 예정인 전주밀맥주 등 수제맥주에 관심이 많은 사람이라면 반가울 맥주도 있었다.

박람회에서 국내 수제맥주에 대한 주류업계의 기대 또한 느껴졌다. 올해 주세법 개정으로 출고가가 낮아지면서 편의점과 같은 곳에서도 수제맥주 유통이 원활해졌다. 한국수제맥주협회는 국내 수제맥주 시장이 매년 평균 30%씩 성장해, 5년 뒤인 2024년에는 3000억원 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주최 측 관계자는 “미국에서는 7병 중 1병이 크래프트 비어지만, 한국 수제맥주의 시장 점유율은 아직 1~2%수준에 불과하다”면서도 “점차 늘어날 것”이라 전망했다. 김빛나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