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목 SK에너지 사장 “친환경·플랫폼 기업으로 빠르게 바꿀 것”

조경목 SK에너지 사장. [SK이노베이션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은 “저탄소로의 사회 패러다임 변화에 적극 대응하지 못하면 미래 생존을 담보하기 어렵다”며 “석유사업 중심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친환경’과 ‘플랫폼’ 사업 두 축을 중심으로 빠르게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조경목 사장은 31일 사내뉴스채널에 기고한 칼럼에서 “향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진다고 해도 인류는 사회·경제·교육·여가 등 모든 측면에서 석유를 덜 쓰는 방향으로 계속 전환될 것”이라며 “석유 소비감소가 일상이 된 뉴노멀(New Normal) 시대가 이미 도래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석유 사업 중심의 사업 포트폴리오만으로는 뉴노멀 시대에서 살아남을 수 없다”며 “친환경, 플랫폼 사업 중심으로 사업 포트폴리오 전환을 강력히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SK에너지가 검토 중인 친환경 사업영역은 크게 ▷탄소저감 기술 확보 ▷친환경 바이오 연료 생산 및 재생에너지 사업 ▷산업 용· 폐수(Water & Waste) 분야 환경사업 등 3가지다.

조 사장은 “현재 10여개의 SK에너지 주유소와 내트럭하우스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전력을 생산하고 있는데 계속 확대해나갈 계획”이라며 “태양광 및 수소 등 재생에너지를 기반으로 정유사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친환경 사업을 지속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울산 산업단지(Complex)의 종합폐수처리장 자산과 운영 역량을 바탕으로 수처리 등 환경 사업을 추진하는 것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SK에너지는 현재 전국의 주유소 3000여곳을 전기차 충전 서비스를 제공하는 모빌리티 솔루션과 에너지 솔루션 플랫폼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조 사장은 “SK에너지가 최근 주목하고 있는 플랫폼 사업은 에너지솔루션 분야”라며 “주유소에 연료전지 또는 태양광 발전 설비를 도입해서 자동차, 트럭 등에 전기와 수소를 공급하고 장기적으로는 지역 내 전력을 공급하는 마이크로 그리드 사업까지 염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딥체인지를 위해선 기존 조직문화도 획기적으로 바뀌어야 한다”며 “실패한 실행은 없다는 새로운 모토 아래 더 빠르고 과감한 DNA를 계속 심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