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1호선·그날이 오면·손기정기념관 공통점은?

서울시는 지하철 1호선(사진 왼쪽), 시 ‘그날이 오면’, 손기정 기념관(오른쪽) 등 3점을 ‘8월의 미래유산’으로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모두 8월이란 공통점을 지녔다.

이 중 지하철 1호선은 우리나라 최초의 지하철로, 1974년 8월15일에 개통했다. 개통 당시의 서울역에서 청량리역까지 10개 역을 포함한 구간이 서울미래유산으로 지정됐다. 총 9.54㎞ 길이다. 서울 지하철 46년 역사의 시작이자, 한국의 경제발전과 근대화를 상징하는 시설물로 보존가치가 매우 높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손기정 기념관은 1936년 8월 베를린올림픽 마라톤 경기에서 금메달을 딴 손기정 선수를 기려 세운 역사관이다. 이 기념관은 중구 만리동2가에 위치한 양정의숙을 리모델링해 손기정 탄생 100주년되는 해인 2012년에 개관했다.

조국의 독립을 염원한 심훈의 시 ‘그날이 오면’은 민족 항일기의 대표적인 저항시로, 광복절이 있는 8월의 이미지와 부합한다. 시구 속에서 삼각산이 일어나 춤추고, 한강물이 뒤집혀 용솟음치는 가하면 종로와 육조거리에서 민족적 환희가 터져나오는 등 서울이 묘사돼 있다.

시는 이번 선정을 기념해 8월6일~14일 일주일간 서울미래유산 SNS에서 이벤트를 진행한다. ‘그날이 오면’을 읽고 나만의 광복절 계획을 댓글로 남기면 추첨을 통해 100명에게 아이스크림 쿠폰을 제공한다.

이달의 미래유산 홈페이지(futureheritage.seoul.go.kr) 이벤트 게시물,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으로 참가할 수 있다.

서울시는 매달 해당 월과 관련한 이야기가 있는 미래유산을 ‘이달의 미래유산’으로 선정해 오고 있다. 2013년부터 지정한 서울미래유산은 현재까지 470점에 이른다. 돈의문박물관마을 안에 서울미래유산관도 운영 중이다. 한지숙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