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중단된 ‘경북 나드리 열차’ 다시 운행

코로나19로 지난 5개월 간 중단된 경북 나드리 열차가 다시 운행된다.[경북도 제공]

[헤럴드경제(경북)=김병진 기자]경북도는 코로나19로 5개월간 중단했던 ‘경북 나드리 열차’ 운행을 다음달 1일부터 재개한다.

경북도와 코레일이 협력해 관광테마열차로 운영되는 이 열차는 바다열차(동대구~포항), 불빛열차(동대구~청도), 산타열차(동대구~분천) 등 세 가지 테마로 2009년부터 운영돼 왔다.

그중에서도 산타열차의 종점역인 분천역에는 매년 경북의 대표관광지인 산타마을이 운영돼 색다른 재미와 볼거리를 즐길 수 있다.

강릉과 봉화산타마을을 잇는 동해산타열차는 다음달 15일부터 첫 운행을 시작한다.

이에 따라 도는 산타마을도 둘러보고 백두대간협곡열차를 탑승해 사계절도 감상할 수 있는 패키지 상품을 준비한다.

또 봉호, 문경, 상주, 안동, 영주, 포항, 청도 등 시·군 주요 관광명소와 연계해 운행되는 다양한 여행 패키지 상품도 마련한다.

도는 나드리열차의 운행 재개 축하 등을 위해 다음달 한 달 동안 이용객 모두에게 코로나19 극복 응원 선물세트를 주고 생일 고객축하 이벤트 등도 연다.

더불어 경북도와 코레일은 코로나 방역을 위해 승객 50% 감축 판매, 창측 좌석 우선 배정, 마스크 착용 독려 등에 나선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나드리열차로 올 여름부터 겨울까지 관광객을 유치하고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다양한 상품 개발과 홍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