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與 폭정 알리겠다” 여론전 ‘안간힘’…‘대안 제시’가 관건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에서 현안과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다. babtong@heraldcorp.com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미래통합당이 국회에 남기로 했지만, 대여투쟁 전망이 밝지만은 않다. 통합당은 “국민 접점을 넓혀 민주당의 폭정을 알리겠다”며 일단 여론전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전문가들은 “여론전의 핵심은 정책 싸움, 콘텐츠 싸움이 돼야 한다”고 지적한다.

31일 통합당 안팎에 따르면, 이들은 원내투쟁에 집중키로 하면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활용, 지역구별 전국 순회, 플래카드 설치 등을 포함한 다양한 여론전 방안을 고심하고 있다. 본회의와 상임위에서 반대토론, 의사진행 발언 등으로 정부여당의 정책실패도 부각시킨다는 계획이다.

당초 통합당은 민주당의 부동산 입법 강행처리에 반발, “장내외투쟁을 병행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전날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아직 그럴 단계는 아니다”고 제동을 건데다, 연이틀째 열린 의원총회에서도 신중론이 대두된 것으로 전해졌다.

통합당이 ‘정공법’을 택한 것은 지난 20대 국회 당시의 학습효과 때문으로 풀이된다. 황교안 전 대표가 삭발, 단식, 광화문 거리투쟁 등 잦은 장외투쟁을 이어갔지만, 결론은 총선 참패로 이어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상황, 장외투쟁을 하는데 드는 비용 소모 역시 무시할 수 없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KBS라디오에서 “저희가 숫자적으로 열세고 민주당이 워낙 무도하게 하고 있기 때문에 국회서 밀어붙이면 방법이 없다”면서도 “그래도 국민이 우리를 뽑아준 취지, 의회민주주의의 취지에 비춰볼 때 국회서 최선을 다하는 것이 가장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장내외투쟁 병행 의견이 나왔지만, 지금 전국에 폭우피해가 있고 코로나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여름휴가철이라는 점을 고려했다”며 “또, 장외투쟁이라는 것이 엄청난 비용이 동원되기 때문에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겠지만 쉽게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종배 미래통합당 정책위의장이 29일 국회에서 부동산 대책 관련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통합당은 서울 주택 100만호 공급 등을 골자로 하는 부동산 정책 대안을 제시했다. [연합]

전문가들은 ‘여론전’의 내용이 관건이라고 지적한다.

당장 받아들여지지 않더라도 민주당에 맞서 정책대안을 꾸준히 제시해야 한다는 것이다. 앞서 통합당은 층수 제한 폐지 등을 통한 서울 주택 100만호 공급 등을 부동산정책 대안으로 내놓기도 했다.

박상병 인하대 정책대학원 교수는 “(통합당이) 방향성은 잘 잡았다. 지금 국민을 대상으로 정치를 해야지, 민주당을 상대로 이야기할 수 있는 것은 없다”며 “철저하게 정책대안을 내고 당의 윤리성, 혁신성을 보여주는 동시에, 젊은 초선 의원들을 중심으로 합리적인 정책을 입법까지 연결시켜야 국민들이 대안야당으로서 인식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