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선 연기’ 깜짝 언급…“우편투표로 역대급 사기선거 될 수 있어”

[EPA]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우편투표 확대가 부정선거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대선 연기 가능성을 언급하고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적으로 대선 연기를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그의 ‘폭탄 발언’은 현재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승리로 기울고 있는 선거 판세를 흔들기 위한 작전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보편적인 우편 투표 도입으로 2020(대선)은 역사상 가장 오류가 있고 사기 치는 선거가 될 것”이라면서 “그것은 미국에 엄청난 곤란한 상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편투표가 이미 비극적인 재앙이 될 것이라는 게 입증되고 있고, 민주당도 외국이 선거 개입을 할 수 있는 가장 손쉬운 방식이 우편투표라는 것을 안다”고 지적하면서 “사람들이 적절하고 안전하고 무사히 투표할 수 있을 때까지 선거를 미룬다???”라고 말했다. 의문형이기는 하지만 현 대통령이 직접 대선 연기 가능성을 거론한 것이다.

물론 트럼프 대통령에게 대선 연기를 위한 법적 권한은 없다. 미 현지 매체 등에 따르면 미 헌법상 선거의 시기와 장소, 방식 조정 권한은 상·하원에 있으며, 관련 법률을 바꿀 권한도 의회에 있다. 현 의석분포상 대선 연기가 현실화될 가능성은 매우 낮다.

사실상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연기 언급은 국면 전환을 꾀하기 위한 도박성 발언이란 설명에 무게가 실린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이 2분기 최악의 경제 성적표란 악재를 덮고 지지층 결집을 시도하고 있다고 평가했고, CNN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이 그가 지난 대선에서 이겼던 경합 주에서조차 민주당 대선후보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밀리거나 초박빙을 보이는 여론조사들이 잇따르는 상황에서 나온 것 이라고 꼬집었다.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선 날짜 변경 불가’로 맞섰다.

바이든 전 부통령의 부통령 러닝메이트로 유력 거론되는 인사 중 한 명인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은 트윗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는 겁에 질려 있다. 그는 그가 조 바이든에게 질 것이라는 점을 알고 있다”며 “우리는 11월 3일 투표함에서 당신을 만날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라고 밝혔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