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테크놀로지그룹 경영권 분쟁…조현범사장 9월 2심 판결이 고비

한국테크놀로지그룹 경영권 분쟁이 가족간 민사소송으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오는 9월 조현범 사장의 2심 재판 결과가 분쟁의 분수령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2심 판결 결과에 따라 조 사장에 대한 국민연금, 소액주주들의 표심의 향배가 달라질 수 있어서다.

31일 한국테크놀로지그룹에 따르면 조양래 회장의 장녀인 조희경 한국타이어나눔재단 이사장은 30일 아버지 조 회장에 대한 성년 후견을 서울가정법원에 신청했다.

조 이사장의 청구를 법원이 받아들인다면 지정된 후견인이 조 회장과 조 사장 간의 ‘블록딜’에 대해 무효라고 주장할 수 있게 된다. 이렇게 되면 아버지 지분 매각 거래를 되돌리기 위한 가족 간 민사 소송전으로 흐를 수 있다.

다수의 법조인들은 “법원이 청구를 받아들여 후견인이 지정되면 조 회장이 건강한 상황에서 내린 판단이 아니라며 무효를 주장할 경우 또 다른 민사 소송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법원이 만일 조 이사장의 청구를 받이들이지 않을 경우에도 9월 재판결과에 따라 상황이 복잡해 질 수도 있다.

재계에서는 2심 결과가 조 사장에게 유리하게 판결이 나지 않을 경우 중립을 지키고 있던 차녀 조희원 씨도 움직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조 사장은 현재 납품 업체로부터 뒷돈을 받은 혐의로 2심 재판을 받고 있다. 1심 선고와 달리 만일 실형이 선고될 경우 조 사장을 제외한 3남매다 주총에서 조 사장에게 반기를 들 가능성이 있다.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5억원 이상의 횡령·배임을 저지른 경영진은 회사 경영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한편, 이번 조 이사장의 성년후견 청구와 관련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측은 “조 이사장의 주장과 달리 조 회장은 건강한 상태”라며 “한달에 절반이상은 회사로 출근한다”고 말했다.

이정환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