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2분기 가장 먼저 적자 탈출…“연간 흑자도 기대”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현대오일뱅크가 2분기 흑자 전환에 성공하며 올해 1분기부터 시작된 국내 정유사들의 적자 수렁에서 가장 먼저 빠져나왔다.

현대오일뱅크는 2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2조5517억원, 영업이익 132억원을 달성했다고 30일 밝혔다. 앞서 약 700억원의 영업손실을 예상했던 시장 기대치를 크게 뛰어넘는 기록이다.

국제유가 하락과 5월 정기보수에 따른 가동률 조정으로 매출은 직전 분기 대비 42%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1개 분기 만에 흑자를 회복했다.

국내 정유사 중 현재까지 2분기 실적을 발표한 SK이노베이션과 에쓰오일(S-Oil)은 각각 4397억원, 1643억원의 영업손실로 2개 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SK이노베이션과 에쓰오일이 본업인 정유업에서 대규모 적자를 기록한 것과 달리 현대오일뱅크는 정유업에서 186억원 손실로, 적자 폭을 크게 줄였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싱가포르 정제마진이 마이너스지만 탈황설비 등 고도화 설비 경쟁력이 업계에서 가장 앞서면서 깜짝 실적이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현대오일뱅크 제공]

현대오일뱅크는 국내 정유사 중 유일하게 초중질원유 처리에 특화된 아스팔텐 용해 공정(C5 SDA), 아스팔트 코크화 공정(DCU)을 보유하고 있다.

덕분에 가격이 싸지만 불순물이 많아 정제하기 까다로운 초중질원유 투입 비중을 경쟁사 대비 5~6배 높은 33%까지 확대하면서 원가를 절감할 수 있었다. 4분기에는 이를 37.5%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생산설비도 유연하게 운영해 마진이 양호한 경유 생산에 집중해 수익을 개선한 것도 주효했다.

현대오일뱅크는 하반기 산유국의 감산조치 연장에 따른 원유가격 상승과 이동제한 조치 완화로 석유제품 수요가 회복돼 큰 폭의 실적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력 유종인 남미산 초중질원유의 경제성이 높아지고 있는 점도 호재다. 초중질원유 가격 상승은 중동산 원유에 비해 더딜 것으로 예상돼 현대오일뱅크의 경쟁력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정기보수 기간 중 하루 2만배럴 규모의 탈황설비 증설작업을 완료해 초중질원유 추가 투입이 가능해졌다”며 “하반기에는 초중질원유의 경제성이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석유제품 시황이 개선되면 연간 흑자전환도 노려볼 만 하다”고 밝혔다.

한편 혼합자일렌 제조사업과 카본블랙사업, 상업용 유류터미널사업에서도 각각 323억원과 65억원, 43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해 흑자 전환에 힘을 보탰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