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지속가능성 보고서 발간…‘스마트 모빌리티’ 전략 제시

현대차, 2020년 지속가능성 보고서 발간. [현대차 제공]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현대자동차가 작년 한 해 지속가능경영 성과와 중장기 계획을 담은 ‘2020년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31일 밝혔다.

이원희 현대차 사장은 보고서 인사말에서 “현대차는 중장기 혁신 계획인 ‘2025 전략’을 중심으로 미래 모빌리티 시장에서 새로운 성장을 구체화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의 시대를 앞서 준비하며 인류를 향한 진보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보고서는 주주·투자자를 위한 ‘보고서 섹션’과 일반 독자를 위한 ‘매거진 섹션’으로 구성했다.

‘보고서 섹션’에는 스마트 모빌리티 기반 고객 경험 혁신, 전 과정에서의 친환경 가치 추구, 지속가능한 공급망 조성, 건강한 조직문화 구축, 지역사회 기여·개발 등 지속가능경영 5대 영역의 주요 성과와 중장기 계획이 담겼다.

국내외 공유 가치 창출(CSV) 활동을 비롯해 고객과 임직원, 협력사, 지역사회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와의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협력 내용, 작년 주요 영업성과, 윤리준법경영 시스템 등도 포함했다.

‘매거진 섹션’에서는 수소사회 실현을 앞당기는 기술력과 성과를 강조하는 친환경차 이슈를 비롯해 현대차의 첨단 기술, 사회적 가치, 앞선 기업문화를 향한 자율성·권한 부여 등의 이슈를 구체적인 사례로 전달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앞으로 중장기적 관점에서 전략, 추진계획, 성과 등을 종합적으로 관리하고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지속가능한 기업으로 한발 더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2017년부터 인쇄물 대신 인터렉티브 PDF(Interactive PDF) 포맷으로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발간하고 있다. 인터렉티브 PDF는 클릭 한 번으로 관련 페이지로 이동할 수 있는 기능부터 관련 동영상 등 접근성에 초점을 맞춘 것이 특징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