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뉴딜펀드 준비 중…생산적 투자 유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한국판 뉴딜 펀드’를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부는 국민 참여형 ‘한국판 뉴딜 펀드’를 마련하고 있다”며 “국민에게 안정적인 수익을 보장하면서 유동자금이 5G·자율자동차 및 친환경 분야 투자로 이어질 수 있는 방안”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중 유동성이 부동산, 금이 아닌 생산적인 투자로 이어질 수 있게 해야 한다. 정부와 민간이 함께하는 투자의 ‘2인 3각 달리기’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적었다.

뉴딜 펀드는 국민들이 인프라 펀드에 투자하고 일정한 수익을 받는 방식을 말한다. 펀드로 모인 돈은 한국판 뉴딜 핵심사업에 쓰인다.

홍 부총리는 “정부는 학교시설·공공시설 리모델링 분야에 민간자본이 유입되도록 제도적 틀을 만들었지만, 실질적으로 민간투자가 따라오지 않으면 허공에 외치는 메아리에 불과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판 뉴딜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민간투자가 절실하다”며 “이를 위한 규제철폐 등 제도 개선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