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금융그룹, 상반기 순이익 1851억원 달성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DGB금융그룹은 올해 상반기 1851억원의 지배주주지분 순이익(지난해 상반기 대비 8.2% 감소)을 달성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올해 2분기 선제적 대손 충당금을 적립한 영향이 반영된 것으로, 이러한 요인을 제외하면 지난해 동기와 유사한 실적을 달성한 것으로 분석된다.

주력 계열사인 대구은행의 당기 순이익은 지난해 대비 22.1% 감소한 1388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장 금리 하락세가 이어지면서 이자 이익이 줄고 선제적으로 대손 충당금을 적립한 영향 때문으로 풀이된다.

반면 경기 침체기에도 불구하고 대구은행의 원화대출금은 전년말 대비 6.4% 증가 했고 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 여신비율과 연체율이 낮은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비은행 계열사인 하이투자증권과 DGB생명의 상반기 순이익은 지난해보다 각각 56.7%와 48% 증가한 481억원과 225억원으로 나타났다.

DGB캐피탈 역시 순이익은 22.4% 늘어난 180억원을 기록하는 등 비은행 계열사들의 실적은 좋아졌다.

DGB금융그룹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금융그룹으로서의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며 “자본 적정성과 건전성 관리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