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카드로 야구장에서 스마트주문 하세요”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 NH농협카드는 올원페이(앱카드)로 식·음료를 간편하게 주문하고 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인 ‘올원오더’를 출시했다고 31일 밝혔다.

올원오더는 NH농협카드 결제앱인 올원페이에서 제공하는 스마트 주문 솔루션으로, 야구장에서 식·음료 주문과 결제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현재 창원NC파크 및 고척스카이돔에서 올원오더 사용이 가능하다.

해당 구장에서 올원오더로 식·음료를 주문하면 야구장 내 좌석으로 배달받거나 구장 내 지정장소에서 픽업 받을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식음료 주문은 당일 현장주문 외에 사전 예약주문도 가능하다.

NH농협카드 관계자는 “현재 코로나19로 구장에서 취식이 불가하여 배달은 이루어지지 않을 예정이지만 픽업을 이용해 별도 취식대에서 음식물 섭취가 가능하다”며 “지속적인 사용처 발굴 및 차별화된 경험제공으로 고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NH농협카드는 올해 8월 대규모 업데이트를 통해 오프라인 결제 확대, 맞춤형 혜택 서비스, UI/UX 전면 개편 등 기능을 대폭 개선한 올원페이를 선보일 예정이다.

nature68@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