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영흥도 간 노선 준공영제 버스 투입

인천~영흥도 간 노선 790번 버스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그동안 한정면허 노선으로 운행됐던 인천도심~영흥도간 시내버스가 안정적으로 운행될 수 있는 준공영제 노선으로 전환된다.

인천시는 오는 8월 1일 첫차부터 790번 시내버스(직행좌석형) 노선을 준공영제로 전환하고 기점 및 경유지 일부를 변경해 운행한다고 31일 밝혔다.

인천 옹진군청~영흥도버스터미널간을 운행하는 790번 버스는 노선 입찰에 의해 지난 2005년 9월부터 한정면허로 운행돼 왔다. 그러나 왕복거리가 119km에 이르는 장거리 노선임에도 불구하고 운송수입 감소와 이용객 저조에 따른 지속적인 적자 운영으로 인해 31일로 면허를 종료하게 됐다.

기점은 기존 옹진군청에서 수현마을(장수공영차고지)로 변경되며 경유지 중 제물포, 주안을 폐지하는 대신 인천종합터미널, 청능로사거리, 소래포구역이 추가됐다.

인천종합터미널을 경유하게 되면서 옹진군청이나 인하대병원 방향은 5번, 27번 버스, 석바위나 주안역 방향은 3-2번, 35번, 38번 버스, 제물포역 방향은 22번, 4번 버스로 환승할 수 있게 돼 승객들이 보다 편리하게 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이번 노선 조정에 따라 부분적으로 운행거리가 짧아지고 운행횟수가 2회(18회→20회) 늘어나 배차간격도 단축될 예정이어서 영흥도에서 인천 도심을 오가는 시민 뿐만 아니라 외부 관광객들의 대중교통 이용이 더 편리해 질 전망이다.

한편, 영흥면 주민들을 고려해 오이도역에서 종점인 영흥도까지는 경유지나 노선 변경없이 기존대로 유지된다.

이정두 시 교통국장(노선개편추진단장)은 “이번 시내버스 노선조정은 영흥도 주민과 기존 이용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환승편의 제고와 합리적인 노선 설계에 초점을 뒀다”며 “앞으로도 과학적 빅데이터를 활용한 승객 통행패턴 분석을 통해 최적의 버스 노선망을 도출함으로써 버스가 시민들의 발 역할을 훌륭히 수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