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장선 평택시장, 진위천유원지 호우 피해현장 방문

정장선 평택시장은 진위천유원지 호우 피해현장을 방문해 응급복구를 지시했다. [평택시 제공]

[헤럴드경제(평택)=지현우 기자] 정장선 평택시장은 지난 30일 새벽 집중 호우로 인한 하천 범람 피해를 입은 진위천유원지를 방문했다고 31일 밝혔다.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평택시는 지난 29일 자정부터 30일 오전 7시까지 누적 강수량 184.5㎜로 많은 비가 내렸다. 진위천유원지는 지난 29일 호우를 대비해 사전 폐쇄하고 이용객을 받지 않아 피해를 최소화 했다.

하지만 집중 호우 발생 후 상류 지역 이동 저수지 방류로 인해 유원지 하천이 범람하는 피해를 입었다. 현장을 둘러 본 정장선 시장은 유원지를 점검하고 신속한 복구와 예방 대책 마련을 공무원과 관계 기관에 지시했다.

정 시장은 “무엇보다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는 것이 최우선이다. 자연재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지역 내 피해 우려 현장 점검과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할 것”을 강조했다. 시는 재해 대비 체계를 구축하고 피해 현장 긴급 복구와 사후 안전 관리, 위험 지역에 대한 사전 점검 활동 등을 펼칠 예정이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