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피아골’ 순직 소방대원 ’1계급 특진’

고(故) 김국환 소방교 빈소. [전남도소방본부 제공]

[헤럴드경제]지리산 피아골에서 피서객을 구하다 순직한 소방대원에게 1계급 특진이 부여된다.

1일 전남소방본부에 따르면 급류에 휩쓸린 피서객을 구조하다 순직한 김국환(28)소방교의 헌신적인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1계급 특진을 추서하기로 했다.

김 소방교의 빈소가 마련된 순천 정원장례식장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의 조화가 놓였다.

장례는 김영록 전남지사가 장례위원장을 맡아 전남도청장(葬)으로 치러진다.

영결식은 2일 오전 10시 순천 팔마실내체육관에서 거행된다. 고인이 근무했던 순천소방서 119 구조대에서 노제를 치른 뒤 국립 대전현충원에 안장된다.

2017년 소방관이 된 김 소방교는 보성 소방서에서 일하다 올해 1월부터 산악119 구조대에서 활동했다.

지난달 오후 3시 18분쯤 전남 구례군 토지면 피아골에서 김 소방교가 물에 빠진 피서객 A(31)씨를 구하던 중 강한 물살이 흐르는 계곡물에 휩쓸렸다.

당시 A씨는 급류에 휩쓸려 육안으로 보이지 않는 상태였다. 그럼에도 김 소방교는 안전로프에 의지해 급류에 뛰어들어 수색에 나섰다가 변을 당했다.

소방당국은 특수구조대와 헬기 등을 투입해 20여분 뒤 김 소방교를 구조했다. 하지만 의식 불명 상태로 병원에 후송된 김 소방교는 이날 오후 4시쯤 사망 판정을 받았다. 실종됐던 피서객 A씨는 이날 오후 6시 44분쯤 숨진 채 발견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