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반대에도…올해 대선 ‘우편투표’ 비율 77% 넘을듯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대선 연기를 제안하면서 우편 투표의 신뢰성에 대해 거듭 문제를 제기해 우편 투표가 주별로 어떻게 치러지는지, 얼마나 도입됐는지, 당파성을 갖는지 등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 우편 투표 방식은? = 우편 투표(Mail Voting 혹은 voting by mai)는 투표소 이외의 곳에서 투표하길 원하는 유권자들에게 융통성을 주기위해 도입된 투표 방식이다. 현재, 구체적인 우편 투표 방식과 참여 비중은 주별로 상이하지만 모든 주가 이를 허용하고 있다.

일부 주들은 모든 유권자들에게 부재자 투표 용지를 발송한다. 특별한 사유가 없어도 유권자 등록이 돼 있는 사람이라면 투표일 전에 투표할 수 있도록 하는 ‘무조건 부재자 투표(no-excuse absentee voting)’ 방식이다.

일부는 부재자 투표 참여에 조건을 두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우려를 제외한, 직접 출석 투표를 할 수 없는 피치 못할 사유를 제시하라는 것이다. 일부는 유권자의 서명만 요구한다. 증인의 서명이나 투표용지 반송 봉투의 공증을 요구하는 곳들도 있다.

800
<AP>

◇ “올해 투표 참가자 77% 우편 투표 전망” = 코로나19 확산 우려 때문에 올해는 우편 투표 참자가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현재 유권자 중 약 1억8000명이 우편을 통해 투표에 참여 가능하다. 반면, 텍사스 등 8개 주는 직접 출석 투표가 유일한 선택지이다. 부재자 투표를 하려면 타당한 이유를 제시해야 한다.

WP는 전문가들을 인용해 올해 대선에선 참가자 최소 77%가 우편 투표를 이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2018년 중간선거에서는 투표 참가자의 4분의 1만이 우편 투표로 선거에 참여했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이번에는 더 많은 사람이 우편투표에 참여할 전망이다. 코로나19 이전에도 우편투표는 미국에서 확산 추세를 보였다. 2018년 선거에서 우편 투표 참자가 비중은 20년 전과 비교하면 2배 늘어났다.

특히, 미국 전체적으로 우편 투표에 대한 인식은 긍정적이다. 올해 여론조사 기관 퓨리서치센터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70% 이상이 우편 투표를 원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그렇게 할 수 있어야 한다고 답했다.

◇ 우편 투표는 민주당 지지? = 민주당 지지자들이 우편투표를 선호한다는 주장이 있지만 스탠퍼드대 연구 조사는 ‘보편적 우편 투표’에 따른 당파적 효과는 없다고 결론냈다.

스탠퍼드대는 다수의 블루 스테이트(Blue State·민주당 강세 주)가 지난 수년간 보편적 우편 투표 제도를 활용해왔지만 가장 보수적인 지역 중 하나인 유타주 역시 이를 이용하고 있다며 우편투표가 민주당에 유리하다는 것은 근거가 없다고 밝혔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