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침대공장 화재, 4시간 만에 진화…피해액 2억6000만원

31일 오후 경기도 포천시 어룡동의 한 침대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잔불 정리 중이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31일 낮 12시 50분께 경기 포천시 어룡동의 한 침대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약 4시간 만에 진화됐다. 인명피해는 없었다.

조립식 패널로 된 891㎡ 규모의 1층짜리 건물과 매트리스 약 200개가 불에 타 2억6367만6000원(소방서 추산)의 재산 피해가 났다. 진화 작업에는 소방 인력 64명과 차량 등 장비 21대가 투입됐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