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코로나 이유로 9월 입법회 의원 선거 연기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31일 정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람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는 이유로 오는 9월로 예정된 입법회 의원 선거를 연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홍콩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유로 오는 9월로 예정됐던 입법회 의원 선거를 연기하기로 했다.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은 31일 기자회견에서 ‘비상대권’을 동원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후보 확정 시한인 31일 오후 5시(현지시간) 이후 열렸다.

홍콩 내 코로나 확산은 지난달까지 소강상태를 보였으나 최근 매일 100명 이상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그러나 선거 연기 가능성에 대해 야권인 민주진영은 강하게 반발해왔다.

민주진영은 입법회 선거에 출마할 야권 단일후보를 정한 지난 11~12일 예비선거에서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61만여명이 참여해 고무돼 있다.

지난해 11월 구의원 선거에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둔 민주진영은 기세를 몰아 9월 6일 선거에서 사상 최초로 총 70석 입법회 의석 중 과반수를 차지하겠다는 ‘35플러스’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