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수출 428.3억달러, 7%↓…5개월 연속 마이너스 행진

[헤럴드DB]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우리 수출이 ‘코로나19’로 5개월 연속 뒷걸음질을 하고 있지만 감소폭은 둔화되고 있다. 정책당국은 수출이 바닥을 찍고 하반기부터 점차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회복 변수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각국의 제2차 락다운(봉쇄) 조치여부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7월 수출액은 428억3000만달러로 전년 동월보다 7%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지난 2월 3.6% 증가로 깜짝 전환하면서 드디어 수출 부진의 터널에서 빠져나오는 듯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3월(-1.4%)부터 다시 마이너스로 돌아서 5개월 연속 뒷걸음질하고 있다. 다만 ▷4월(-25.1%) ▷5월(-23.7% ▷6월(-10.9)에 비해 감소폭이 한 자릿수로 둔화됐다. 코로나19사태후 첫 한자릿 수 감소폭이다.

또 7월 일평균 수출액도 17억1000만달러로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17억달러를 넘었다. 월별 일평균 수출액은 ▷4월(16억5000만달러) ▷5월 16억2000만달러 ▷6월 16억7000만달러 등으로 코로나19사태후 16억달러대에 머물렀다.

주요 품목별은 ▷바이오헬스(47.0%) ▷컴퓨터(77.1%) ▷반도체(5.6%) ▷선박(18.0%) ▷가전(6.2%) ▷무선통신기기(4.5%) 등이 증가했다.

국가별은 중국, 미국, 유럽연합(EU) 등 3대 수출시장의 회복세가 두드러졌다. 대(對)중국의 경우, 2.5% 증가해 2개월 연속 플러스다. 대미국 수출은 7.7%를 기록, 코로나19 이후 첫 플러스로 전환됐다. 대EU는 20%이상 감소폭이 11.1%로 완화됐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