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2시부터 강한 비… 서울 전역 ‘호우경보’

[헤럴드경제] 2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전역에 강한 비가 예상되는 가운데, 기상청이 오후 2시부터 서울 전역에 호우경보를 발효한다. 호우경보는 3시간 강우량이 90㎜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80㎜ 이상 예상될 때 발효된다.

기상청은 호우특보가 발효된 서울·경기도와 강원도, 충청 북부, 경북 북부에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10∼20㎜ 내외의 다소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고 밝혔다.

또 서해상에 형성된 강한 강수대는 서울을 중심으로 오후 2시께 본격적으로 영향을 줄 전망이다. 이에 따라 빗줄기가 서서히 강해져 오후 2시부터 서울·경기도, 강원 영서 등에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제4호 태풍 ‘하구핏’에 의해 많은 수증기가 공급돼 밤부터 정체전선이 더욱 활성화될 전망이다. 이에 당분간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집중호우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날씨가 급변하고 있으며 오후부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시간당 50∼80㎜, 일부 지역에서는 10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으니 비 피해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