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국내 9개 매장 줄폐점…‘NO 재팬’에 설자리 잃나

유니클로 매장 [연합]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에프알엘코리아가 운영하는 일본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가 이달 국내 9개 매장을 폐점한다.

유니클로 관계자는 2일 "최근 온라인 소비가 증가하고 있는 유통업계의 소비 트렌드 변화를 비롯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한일 관계 악화 등 여러 영향을 고려해 결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에 폐점하는 매장은 ▷청주 메가폴리스점(9일) ▷김해 아이스퀘어점(16일) ▷홈플러스 울산점(22일) ▷서울 강남점(31일) ▷서울 서초점(31일) ▷신세계백화점 경기점(31일) ▷부산 남포점(31일) ▷대전 밀라노21점(31일) ▷아산점(31일) 등 9곳이다.

유니클로는 지난해 7월부터 시작된 일본상품 불매운동으로 매출이 급감하는 등 타격을 받았다. 작년 8월 말 187개였던 유니클로 매장 수는 현재 174개로 줄었고 이달 말엔 165개로 감소하게 된다.

유니클로 관계자는 "이외에 추가 폐점 계획은 아직 없다"며 "9월에는 신규 매장 1곳을 개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dod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