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코로나19 하루 확진 처음으로 3천명 넘어

지난 3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이라크 건설 현장 파견 근로자들이 입국장에 들어서고 있다. 탑승 전 미리 실시한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근로자들은 의료기관 또는 생활 치료센터에 이송돼 치료를 받게 되며 음성 판정을 받은 경우 임시 생활시설에서 2주 동안 격리된다. [연합]

[헤럴드경제] 이라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으로 3천명을 넘어섰다.

이라크 보건부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보다 3천346명 늘어나 12만4천609명이 됐다고 집계했다. 2월 말 이라크에서 코로나19가 발병한 이후 하루 확진자가 3천명을 넘은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전날보다 일일 검사건수가 384건 줄었는데도 확진자수는 오히려 383건 많아진 만큼 수치상으로는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해졌다고 해석할 수 있다.

31일 일일 확진율은 19%로 상당히 높은 편이어서 앞으로 한동안 확진자수가 진정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이라크의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해지면서 현지 건설 현장에 파견돼 단체 생활을 하는 한국인 근로자의 보건 안전에 대한 우려가 크다.

한국인 근로자가 긴급히 귀국하면서 파견자 규모는 1천여명에서 400여명으로 줄었다.

지난달 24일 군용기로 이라크에서 귀국한 한국인 근로자 293명 가운데 77명(26%)이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지난달 31일 전세기로 한국에 온 72명 중 18명(25%)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지난달 14일 전세기로 이라크에서 귀국한 근로자 105명 중 45명(43%)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금까지 이라크 현지에서 코로나19로 사망한 한국인은 3명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