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가 개발한 간호학 교재, 몽골 ‘국가 인정 교과서’로 채택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조선대학교가 몽골 민족대학교와 협력해 개발한 간호학 전공 교재 6종이 국가 인정 교과서로 채택됐다.

2일 교육부에 따르면, 조선대는 2017년 교육부의 국제협력 선도대학 육성지원 사업 대상으로 선정돼 그 동안 몽골 민족대 간호학과의 교육 역량을 강화하고 지역 내 말기암 환자 가족 돌봄을 지원해왔다. 이번에 국가 인정 교과서로 채택된 간호학 교재는 그간의 학술 교류와 협력을 바탕으로 개발됐다는 설명이다.

국가 인정 교과서로 지정된 교재는 내년부터 몽골 전체 간호대 학생은 물론 병원 임상 간호사들의 교육에 활용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몽골 보건부 장관에게 보낸 회신 서한문을 통해 “한·몽골 수교 30주년이면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보건의료 분야 협력이 더욱 요구되는 시기에 매우 뜻깊은 성과”라며 “앞으로도 양국 간 교류 협력이 지속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