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천저수지·성산천 범람 위기… 음성군 650여가구 대피해

[헤럴드경제] 2일 내린 폭우로 충청북도 음성군 주천저수지와 성산천 일대가 범람 위기에 놓였다. 이에 인근 가구에 대피령이 내려졌다.

계속되는 폭우로 음성군 감곡면 주천저수지는 만수위에 도달해 이날 오전 오전 8시께 저수지 인근 원당리와 주천리 350여가구, 700여명의 주민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또한 삼성면 양덕리의 지방하천인 성산천도 범람 위기에 놓여 양덕3리와 용성리 301가구 530여명의 주민에게 안전지역으로 대피하도록 했다.

현재 이들 지역 주민들은 마을회관 등으로 대피해 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감곡면 문촌리의 오갑천은 둑 일부가 유실됐다. 감곡면과 삼성면 등에서는 일부 주택과 과수원 등이 침수 피해를 입었다.

음성군 관계자는 "상류에서 빗물이 많이 유입되면서 주천저수지와 성산천이 범람할 우려가 있어 주민 대피령을 내렸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