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로 충북선·태백선 이어 영동선 일부도 열차운행 중단

2일 오전 집중호우로 충북선 삼탄역 철도가 물에 잠겨 있다. 집중호우로 충북선과 태백선 철도 전 구간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2일 새벽 강원과 충청 등에 내린 집중호우로 충북선과 태백선 철도 전 구간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영동선 일부 구간도 열차 운행을 멈췄고 중앙선은 열차가 지연 운행 중이다.

이날 한국철도(코레일)에 따르면 충북선은 삼탄~공전역 간 선로 토사 유입으로 전 구간(제천~대전)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태백선도 입석리~쌍용역 간 선로에 토사가 유입되면서 전 노선(제천~동해)에서 열차가 운행을 멈췄다.

영동선은 현동~분천역 간 선로에 토사가 쌓이면서 동해~영주 구간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강릉~동해역, 영주~동대구(부전) 구간은 정상 운행 중이다.

중앙선은 봉앙~제천역 간 선로 토사 유입으로 1개 선로로 상·하행 모든 열차를 운행하면서 열차 운행이 10분 이상 지연되고 있다.

코레일은 토사가 유입된 구간에 긴급 복구반을 투입해 복구작업을 진행 중이다.

코레일 관계자는 “중부지방에 내린 많은 비로 열차 운행이 중단되거나 지연되고 있다”며 “열차 이용 고객은 코레일톡이나 고객센터 등을 통해 열차 운행상황을 미리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