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1회 선두타자 초구홈런…팀은 2-9 패

CHOO
추신수가 7월 31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치른 방문경기 1회초 첫타석에서 초구를 강타하고 있다.<MLB.COM>

추신수가 초구를 받아쳐 시즌 첫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

추신수는 7월 31일(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 오라클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경기에 1번 좌익수로 선발 출전, 3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추신수는 1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샌프란시스코 우완 로건 웹의 초구 95.6마일(약 154㎞)짜리 직구를 주저없이 후려쳐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로 연결했다. 시즌 6경기 만에 나온 마수걸이 홈런.이 경기 전까지 타율 0.077(13타수 1안타)로 부진했던 추신수는 첫 홈런을 터트리며 분위기 반전의 계기를 마련했다.

다만 추가 안타를 뽑아내진 못했다. 추신수는 2회 2사 1,3루의 득점권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고, 4회 2사 1루에서는 몸에 맞는 볼로 출루했다.

7회에는 선두타자로 나와 2루 땅볼을 기록했다.

추신수는 9회 타석을 앞두고 대타 롭 레프스나이더와 교체됐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125(16타수 2안타)로 소폭 상승했다.

텍사스는 2-9로 크게 져 시즌 2승4패가 됐다. 샌프란시스코는 4승4패를 기록했다.

한편 지난해까지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에서 뛰었던 다린 러프는 샌프란시스코 7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3타수 2안타 3타점으로 활약했다. 러프는 이번 시즌 타율 0.385(13타수 5안타) 5타점을 기록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