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영국·일본 코로나19 백신 선점 경쟁 과열…공급 부족 불가피

[AP=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선점하기 위한 선진국 간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저개발국을 비롯한 나머지 국가들의 백신 조달이 당분간 어려워질 것이란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영국 의약시장 조사업체 에어피니티 집계에 따르면 미국, 영국, 일본 등 부국들이 제약사들과 계약한 코로나 백신 선구매 규모가 13억회 분량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일(현지시간) 블룸버그가 보도했다.

미국과 영국은 프랑스 제약사 사노피 진영, 일본은 미 제약사 화이자와 선구매 합의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선진국들의 대규모 백신 선점으로 사실상 향후 몇 년간 개발될 백신은 모두 이들 일부 국가에만 집중 공급될 것으로 보인다. 2022년 1분기까지 전세계 백신 생산 규모가 10억회 분량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에어피니티 측은 백신 개발이 가속화된다고 하더라도 전세계 백신 공급 부족현상이 나타날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현재 전 세계에서 개발 중인 백신 후보는 160여개로, 이 가운데 20개 가량이 인체 실험에 들어간 상태다.

아직까지 백신이 개발되지 않은 상태에서 제약사들을 둘러싼 국가 간 경쟁 과열도 우려 대상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는 사노피에 최대 21억 달러(약 2조5000억원)를 들여 백신 개발 성공 시 1억회 분량, 장기 옵션으로 5억회 분량을 공급받기로 했고, 동시에 EU 또한 동사와 3억회 분량의 공급 계약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이처럼 백신 국수주의가 팽배해질 것이란 우려 하에 세계백신면역연합(GAVI)은 세계보건기구(WHO), 감염병혁신연합(CEPI)과 손잡고 공정하게 백신을 공급하자는 취지의 ‘코백스(COVAX)’ 구상을 진행 중이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