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 토사에 펜션 매몰…어린이 포함 3명 수색 중

3일 오전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 산유리의 한 펜션 위로 토사가 무너져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주희 기자] 3일 집중호우가 퍼부은 경기 가평 지역에서 펜션이 토사에 매몰되고, 급류에 사람이 떠내려갔다는 신고가 접수되는 등 인명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37분께 가평군 가평읍 산유리에서 토사가 무너져 펜션을 덮쳤다는 119 신고가 접수됐다.

펜션에 있던 일부 사람은 무사히 대피했으나 펜션 주인 등 여성 2명과 어린이 1명이 대피하지 못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구조대원들이 수색작업을 진행 중이나 현장 도로가 유실되고 굴착기 진입이 어려워 구조작업에 난항을 겪고 있다.

아울러 이날 오전 10시27분께 가평군 청평면 대성리계곡에서 1명이 급류에 떠내려갔다는 신고가 접수돼 수색작업이 진행 중이다.

가평군에는 이날 오전 0시부터 오후 1시까지 곳에 따라 170∼200㎜의 많은 비가 내렸으며, 오전에는 시간당 80㎜의 비가 쏟아졌다.

지난 1일 오후 6시부터 이날 오후 1시까지 가평 지역 강수량은 외서 279㎜, 읍내 248.5㎜, 청평 215㎜ 등을 기록했다.

joo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