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20 대신 싼 노트10 사자!”…‘반짝’ 특수 [IT선빵!]

그래픽=박혜림 기자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신형폰 같은 구형폰’ 갤럭시노트10이 마지막 ‘불꽃’을 태우고 있다.

삼성전자의 하반기 전략스마트폰 갤럭시노트20 출시를 앞두고, 반짝 특수를 누리고 있다.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자급제폰을 제외한 갤럭시노트10의 이동통신3사 판매량은 5만5000여대로 추정된다. 이는 6월(4만1000여대) 대비 1만4000여대 증가한 수치다.

갤럭시노트10의 판매량 증가세는 공시지원금 확대와 무관치 않다. 7월 들어 공시지원금이 2배 이상 상향됐다. 출시가 임박한 비싼 갤럭시 노트20대신, 저렴한 가격의 노트10을 찾는 소비자들이 적지 않다.

SK텔레콤이 17만원에서 지난달부터 42만원으로 공시지원금을 올렸고, KT도 21만5000원에서 50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LG유플러스는 18만8000원에서 50만원으로 대폭 늘렸다. 갤럭시노트10의 출고가는 124만8500(갤노트10)~149만6000원(갤노트10+ 512G). 대리점 추가지원금 15% 가량을 더하면 67만3500~92만1000원에 구입할 수 있다.

갤럭시S20의 기본 모델과 단말기가격(124만8500원)은 물론 공시지원금(42만~40만원)도 엇비슷한 수준이지만, 스팟성 보조금을 더하면 갤럭시S20보다도 훨씬 저렴하다. 일부 판매점에선 불법 보조금을 더해 5만원 안팎에 구매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대화면’, ‘S펜’을 선호하는 갤럭시노트 마니아 수요가 더해진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이통사 관계자는 “통상 후속제품 출시 전 재고 밀어내기로 인해 판매량이 반짝 늘어나는 경향이 있다”며 “다만 재고 처리 단계라 물량은 많지 않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통상 후속작 출시 이후 전작의 출고가가 인하되는만큼 향후 갤럭시노트10의 수요가 더욱 증가할 것이라 내다봤다.

한편 삼성전자는 오는 5일 열리는 ‘갤럭시언팩2020’에서 갤럭시노트20을 선보인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렸던 올해 초 언팩 행사와 달리 이번엔 코로나19의 여파로 사상 첫 온라인 언팩으로 진행된다. 갤럭시노트20의 출고가는 ‘플랫’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갤럭시노트20이 120만원대, ‘엣지’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갤럭시노트20 울트라가 145만원대다.

r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