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어서 배달한다…GS리테일 배달 플랫폼 ‘우딜’ 론칭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편의점 자체 인프라를 통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배달 플랫폼이 출시됐다. GS리테일은 GS25에서 고객이 주문한 배달 상품을 일반인들이 배달해 주는 ‘우리동네딜리버리’(이하 우딜)를 시범적으로 선보인다고 3일 밝혔다.

우딜은 ‘우리동네 착한 친환경 배달’을 내세운다. 주부·직장인 등 만 18세 이상 성인이라면 누구나 시간과 횟수에 제한 없이 우리동네 배달원이 될 수 있다. 도보를 통해 배달하는 콘셉트로, 오토바이 등의 운송 기기나 관련 면허가 없어도 참여할 수 있다.

우딜의 배달 과정은 간단하다. 고객이 요기요 모바일앱을 통해 GS25 상품을 주문하면, 일반인 배달자인 ‘우친(우리동네 딜리버리 친구)’이 우딜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주문 콜을 잡고 고객에게 상품을 배달하는 식이다.

우친들은 배달 한 건당 2800원에서 3200원을 GS리테일로부터 받게 된다. 우친으로 참여하기 위해서는 이달 17일부터 구글플레이스토어를 통해 우딜앱을 다운로드 받아 등록하면 된다. 배달 가능 반경은 도보 배달을 고려해 주문 상품을 픽업하는 해당 매장으로부터 1.5㎞ 내 지역으로 한정된다. 배달 상품의 중량도 5㎏이 넘지 않는다.

우딜서비스는 우선 이날부터 서울시 강남구 소재 3개 GS25부터 테스트 운영되며, 우딜앱 다운로드가 가능한 17일부터는 서울 전 지역의 매장으로 서비스가 확대된다. 이달 말부터는 전국의 GS25와 일부 GS더프레시(구 GS슈퍼마켓)에서도 서비스가 가능하다.

GS리테일은 우딜 사업 론칭을 통해 전국 1만5000여개 오프라인 플랫폼을 활용한 ‘Q커머스(주문된 상품을 즉시 배달하는 사업)’를 실현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자체 인프라를 이용한 배달 사업으로 가맹점 경영주의 운영 비용도 절감하는 등 상생 지원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오진석 GS리테일 전략부문장(전무)은 “GS25는 초간편·비대면(언택트) 소비가 심화하는 뉴노멀 시대에 한국형 Q커머스와 혁신적인 사업 모델을 통해 오프라인 유통 사업의 선구자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dod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