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성소수자 차별 반대’ 신촌역 광고판 훼손 20대 남성 검거

지난 2일 오전 서울 지하철 2호선 신촌역에 게시된 ‘2020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 공동행동’ 대형 광고판이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게 찢어진 상태로 발견돼 임시 철거됐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상현 기자] 성소수자 차별을 반대하는 내용이 담긴 지하철 광고판을 훼손한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3일 서울 마포경찰서는 20대 남성 A씨를 재물손괴 혐의로 임의동행해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서울 지하철 2호선 신촌역에 성소수자 인권단체들이 게시한 ‘2020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 공동행동’ 대형 광고판을 지난 2일 훼손한 혐의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하며 “성소수자들이 싫어서 광고판을 찢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광고판에는 캠페인 참가자들의 얼굴 사진을 이어 붙여 만든 ‘성소수자는 당신의 일상 속에 있습니다’란 문구가 적혀있었다.

이에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이하 무지개행동)’과 일부 시민은 지난 2일 오후 빈 광고판에 응원 문구가 담긴 메모지를 부착해 ‘성소수자’라는 문구를 만들고, 무지개행동 명의의 항의 성명서도 붙였다. 하지만 이 역시 3일 오전 절반 이상이 떨어진 채로 발견됐다.

당초 해당 광고판은 국가인권위원회의 인권단체 협력 사업으로서 지난달 31일 공개돼 이달 한 달에 걸쳐 게시될 예정이었다. 무지개행동 등 성소수자 인권단체들은 지난 5월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5월 17일)을 맞아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에 해당 광고판을 게시하려 했으나, 서울교통공사가 ‘의견광고’에 해당한다며 승인을 늦췄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인권위 진정 끝에 8월 한 달간 신촌역 광고 게시가 성사됐으나, 이틀 만에 광고판은 훼손됐다. 이어진 응원 문구 역시 다음날 연이어 훼손됐다. 경찰은 2차 훼손 역시 A씨가 했는지 여부도 조사할 방침이다.

poo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