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이상직 의원이 밝혀야”…통합당, 이스타 의혹 TF 출범

곽상도 미래통합당 '이상직의원·이스타 비리 의혹 진상규명TF' 위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TF 1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미래통합당은 3일 이스타 항공에 제기된 비리 의혹과 관련,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직접 해명할 것을 요구했다. 재선의 곽상도 의원이 TF 위원장을 맡아 업무에 돌입하기로 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TF 위원들에게 임명장을 주고 “이 의원의 자녀가 지분 100%를 갖고 있는 이스타홀딩스가 설립 당시 자본금이 3000만원이었는데도 출처가 불분명한 자본으로 이스타항공 주식 524만주를 사들였고 매각으로 400억원 이익을 남겼다”고 설명했다.

곽 의원은 “이 의원은 주식 취득 과정에서의 배임·횡령 혐의, 자본시장법 위반과 자녀에 대한 편법 증여에 대해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고 했다.

이어 “이스타 항공은 현재 파산 위기로 1600여명 직원이 실직 공포에 떨고 있고 월급도 받지 못하고 있다”며 “숨겨진 자산을 찾아 체불 임금이라도 우선 지급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