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대떡볶이 대표 “조국은 뻔뻔한 파렴치한, 수사 재개해야”

[김상현 대표 페이스북 캡처]

[헤럴드경제=뉴스24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수사기관에 고소된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가 3일 조 전 장관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날 김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가 권력에 의해 중단됐다. 즉각 수사를 재개하기를 국민의 한 사람으로 말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조 전 장관은 부패한 권력자다. 평범한 교수가 아니다. 수많은 비리로 장관 자리에서 내려왔다. 그리고 권력의 정점에서 국민 개개인을 고소고발하는 뻔뻔한 파렴치한이다"라며 "본인이 그토록 외치던 표현의 자유를 말살하는 민주주의 파괴자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조 전 장관은 지난 2일 페이스북에 "김상현 대표를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형사 고소하고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며 "유명 기업 대표의 이런 무책임한 행동은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이 문제삼은 것은 김 대표가 지난해 9월 24일 페이스북에 게재한 "조국은 코링크를 통해서 중국 공산당의 돈과 도움을 받았다", "'#문재인은공산주의자', '#코링크는조국꺼'라는 메시지가 더욱 퍼졌으면 좋겠다" 등이다.

한편 조 전 장관의 고소에 대해 2일 김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고소 관련 글을 공유하면서 "이 기회에 다시 한 번 알려드린다. 문재인, 조국, 임종석은 공산주의자다"라고 반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