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영·소통 능력 갖춰야”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3일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에 대해 “당선될 수 있는 사람을 찾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서 열린 당 비대위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지방행정이라는 것은 경영능력도 있고 소통능력을 갖춘 사람을 찾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부산시장 후보 물색을 위한 기획단 출범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도 많은 기간이 남았기 때문에 점차적으로 어떤 사람이 가장 적합할 것인가를 추려낼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정부·여당의 부동산 입법 속도전을 겨냥해 “(더불어민주당은) 부동산 투기 억제를 위해 신속한 법제정을 했다고 하지만, 이로 인해 세입자와 임대인간 갈등구조를 더 높였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 “도대체 요즘 검찰이 있는지 없는지 납득이 가지 않는다”며 “벌써 작년 울산시장 부정 선거, 유재수 감찰 무마 사건 등 수사에 착수했음에도 어떻게 종결되는지, 지금 수사가 과연 어떻게 되고 있는지 알 수가 없다. 수사할 수 없다면 종결을 선언하든, 국민이 납득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위원장은 “최근 여러 가지 문제 중 가장 심각하게 생각하는 것이 왜 정부가 한 번 이야기한 것을 실천하지 않고 아무 말 않는지 대통령께 묻고 싶다”며 “대통령이 한번 얘기했으면 그 말이 시행되는지 엄격하게 추적해야 하는데, 대통령이 검찰총장을 임명할 때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엄격한 수사하라’고 지시한 것을 기억하고 있다. 이 같은 것이 실천되고 있는지 다시 한 번 점검하라”고 촉구했다.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