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영 “다수결 원칙, 토론·설득이 전제…최후 수단돼야”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든 정책은 장점뿐 아니라 단점도 있다"며 "다수결은 최후의 수단이 돼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현정·홍승희 기자]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3일 "향후 국회 운영에 있어 의회 민주주의 정신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여야 간의 충분한 토론과 설득, 양보의 과정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는 민주당 일방적으로 각종 입법을 주도하는 것을 비판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회민주주의 구성요소인 다수결의 원칙은 토론과 설득을 전제로 한다"며 "다수결은 최후의 수단이 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모든 정책은 장점 뿐만 아니라 단점도 있기 마련이고, 어떠한 정책이 실제로 실행됐을 때 다른 국면에서 예측하지 못한 결과를 발생시키기도 한다"며 "오랜 기간 당연하다고 여겨져 온 의제일수록 국가적으로 바람직한 결과를 만들어낼 수 있는지에 대해 백지 상태에서 검토할 수 있는 용기가 정치인에게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또 "미래통합당에서도 대안 없는 반대보다는 문제 해결을 위해 상임위 단계에서 충실하게 토론에 임해달라"며 "내 말만, 우리 말만 맞다고 하는 태도를 경계하고 상대방 말을 경청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ren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