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신라면배 결승, 온라인 대국으로 한·중·일 동시 생중계

21회 신라면배 바둑대회 부산라운드. 왼쪽부터 중국 양딩신, 한국 이동훈. [사진제공=농심]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오는 18일 열리는 ‘제21회 농심 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결승 라운드’가 온라인 대국으로 진행된다.

3일 농심에 따르면, 중국 상해에서 치러질 예정이었던 농심 신라면배 바둑 결승전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감안해 온라인 대국으로 진행하기로 최종 결정됐다.

이번 신라면배 결승 라운드는 한·중·일 각국 기원에 마련된 대국실에서 18일 오후 2시부터 진행된다. 첫 대국은 한일전으로, 한국의 마지막 주자 박정환 9단과 일본의 마지막 주자 이야마유타 9단이 한판 승부를 펼친다. 중국은 커제 9단을 비롯해 판팅위, 미위팅, 셰얼하오 9단 등 4명이 생존해 있다.

경기는 ‘사이버오로’ 대회서버를 통해 진행되며 한중일 바둑 채널에서 생중계된다. 공정한 대회를 위해 각국 대국실에 카메라를 설치해 실시간 상황을 모니터링한다.

한편 농심은 신라면배를 전후로 온라인 마케팅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오는 10월 중국 북경에서 열리는 ‘ 제22회 신라면배’와 함께 ‘ 제1회 백산수배 시니어 세계바둑최강전’ 을 새로 개최하면서, 하반기 바둑마케팅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 농심은 대회를 중계하는 중국 온라인 사이트와 TV 방송에 신라면과 백산수 광고를 집중하고, 중국판 트위터로 알려진 웨이보 내 농심 전용 사이트를 통해 바둑대회 및 신라면 브랜드를 알릴 계획이다.

binn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