락앤락, 코로나19 속 실적 선방…2분기 영업익 17% 증가

[헤럴드경제 유재훈 기자] 글로벌 생활용품 기업 락앤락이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 1181억원, 영업이익은 4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6.9%, 17% 증가했다고 3일 밝혔다. 1분기에 비교해선 각각 17.9%, 477.2% 크게 상승한 수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 속에서도 발 빠르게 대응한 제품군과 선제적 채널 전략이 실적 호조를 이끌었다.

락앤락은 지난해 초부터 식품보관용기와 베버리지웨어, 쿡웨어, 소형가전 등 4개 부문을 주요 카테고리로 설정하고 이를 기반으로 한 라이프스타일 기업 전략을 펼치고 있다.

또 급성장하는 온라인 시장에 주목해 2014년부터 온라인을 중심으로 판매 채널을 재편하며 온라인 시장 장악력을 넓혀가고 있다.

락앤락은 3일 올 2분기 매출 1181억원, 영업이익은 4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6.9%, 17% 증가했다고 밝혔다. [락앤락 제공]

제품 카테고리별로 보면 소형가전과 쿡웨어, 식품보관용기 등 주력 카테고리 모두 지난해보다 크게 성장했다. 특히 칫솔살균기와 칼도마살균블럭 등 위생과 관련된 살균 가전이 주목 받으며 2분기 소형가전 매출은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112% 올랐다. 1분기에 비해서도 58% 상승했다.

또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집밥 수요가 늘며 쿡웨어와 식품보관용기 매출은 작년 2분기보다 각각 32%, 5% 늘었다.

언택트(비대면) 추세가 가속화되며 채널에서는 온라인의 성과가 두드러졌다. 전체 온라인 매출은 작년 동기보다 26% 상승했다. 1분기 대비 37% 이상 향상된 수치다. 홈쇼핑에서도 식품보관용기와 쿡웨어, 소형가전 신제품을 중심으로 지난해 1분기 대비 12% 이상 매출 신장을 이뤘다.

지역별로는 중국과 한국, 베트남 등 매출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주요 시장에서 모두 성과를 달성, 탄탄한 성장 동력을 입증했다.

최대 시장인 중국은 2월 이후 지속적인 회복세를 보여 2분기에는 턴어라운드를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 증가했고, 특히 6월에 15%로 두 자릿수 성장을 달성하며 2분기 호조를 이끌었다.

온라인 채널을 중심으로 밀폐용기와 쿡웨어, 소형가전 등 코로나19 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한 제품군을 선보여 실적 개선을 주도했고, 중국의 상반기 최대 온라인 쇼핑 행사인 618 쇼핑 축제의 성과도 주효하게 작용했다. 618 행사에서 티몰 전체 매출은 작년보다 53% 상승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6월 온라인 채널 매출은 지난해에 비해 30% 증가했다.

베트남도 온라인 채널과 소형가전이 견인차 역할을 하며 2분기 매출이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11% 늘었다. 2분기 온라인 매출은 작년 2분기에 비해 68% 성장했고, 최근에는 베트남 최대 온라인 쇼핑몰인 ‘쇼피(shopee)’에서 홈리빙과 가전 분야 ‘2020 급부상하고 있는 브랜드(Fastest Growing Brand)’로 선정되기도 했다. 베트남 전체 매출의 40%를 차지하는 소형가전 카테고리는 살균 가전과 1~2인 가구를 위한 주방·생활 가전이 인기를 끌며 전년 동기 대비 125% 신장했다.

이정민 락앤락 경영기획총괄 상무는 “주력 채널인 온라인을 중심으로 영업 기반을 다지고 전략적 카테고리를 기반으로 코로나19 상황에 빠르게 대처하면서 매출과 영업익 모두 상승하는 성과를 냈다”며 “견고한 제품 및 채널 전략을 토대로 하반기에도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